[2020 국감] 서욱 "피살 공무원, 북한 민간 선박에 처음으로 월북 의사 밝혀"

입력 2020-10-07 18:56

제보하기

▲서욱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은 북한에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이 북한의 민간선박에 처음으로 월북 의사를 밝힌 것으로 판단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국회 국방위의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북한 수산사업소 부업선에 월북 얘기를 한 것이 맞느냐”고 물었다. 서 장관은 “최초에 그 배가 발견했고 거기서 검문이나 탐문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 배하고 (월북 의사를 표명한) 내용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다. 그는 이 선박을 조업하는 회사에 속해 있는 민간선박이라고 말했다.

북한 부업선이 공무원을 육지로 끌고 가는 과정에서 분실한 것에 대해 서 장관은 “바로 분실한 것이 아니고 한창 검문검색을 하고, 어떻게 처리할까 하는 과정이 있었던 것 같다”며 “이후 한참 지난 다음에 실종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라진 공무원을 북측에서 누가 찾았느냐는 질문에는 “아마 북한의 연락정 또 단속정이 같이 한 것으로 현재 판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분실했다가 일몰 후에 찾은 주체는 해군이고, 사살 주체도 해군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사체 수습에 대한 의미도 강조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쟤가 되어버린 사체를 수습하기 위해 연휴 내내 함정을 40여 척 이상 동원하는 군대가 어디 있느냐고 비판하면서다. 서 장관은 “사체 수색에 대한 것도 필요하다고 보는 것은 소각이 안 되었을 수도 있지만, 되었다고 하더라도 완전하게 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래서 사체 수색에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서 장관은 수색 주체가 합참이 아니라 해경인 것에 대해 “이는 군사작전이 아니고 탐색 작전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 한 바 없다”
  • 2
    반도체 공급대란 조짐…곳곳에서 물량 달라 아우성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국파마ㆍ필룩스ㆍ골드퍼시픽, 코로나19 치료제 소식에 ‘上’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박영선 "다른 선택 여지없다"…서울시장 출마 공식화
  • 2
    문재인 대통령, 떠나는 해리스에 안동소주 선물
  • 3
    홍남기 "디지털ㆍ그린 분야 규제자유특구 지정 확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