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인사말,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는?…지난해에는 '결혼·자녀' 계획

입력 2020-09-30 10:52수정 2020-09-30 10:55

제보하기

(게티이미지뱅크.)

2020년 추석을 맞이해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인사말'을 설문한 결과, '결혼'과 '연봉'에 관련된 질문이 가장 듣기 싫다는 답변이 나왔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3192명을 대상으로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 추석 연휴 기간 '결혼'과 '연봉'에 대한 질문을 가장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 직장인의 경우 성별과 관계없이 남녀 모두 '결혼은 언제쯤 할 거니?(41.3%)'를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이라고 꼽았다. 이 같은 응답은 미혼 남성에게서 42.4%로 높게 나타났다.

미혼 남성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27.6%)' '애인은 있니?(24.4%)' '저축은 좀 해뒀니?(16.0%) '살 좀 빼야(찌워야)겠다(16.0%)'를 차례로 꼽았다.

미혼 여성은 '결혼은 언제쯤?(39.9%)' '저축은 좀 해뒀니?(23.0%)' '살 좀 빼야(찌워야)겠다(23.3%)' '연봉은 얼마나 받니?(21.9%)' '앞으로 계획이 뭐야?(20.9%)' 순이었다.

기혼 남성들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40.3%)'를 추석에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 1위로 꼽았다. '저축은 좀 해뒀니?(25.5%)' '직급이 뭐니?(25.0%)'가 차례로 2, 3위를 차지했다.

기혼 여성들이 듣기 싫은 말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와 '살 좀 빼야(찌워야)겠다'로, 24.6%씩의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이어 '자녀는 언제쯤?(22.8%)' '벌써 가게? 하루 더 자고 가지(21.9%)'도 듣고 싶지 않은 말이라고 답했다.

취준생들은 '취업은 언제 할 거니?'가 45.8%의 높은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고, 대학생들은 전망과 진로에 대한 질문을 불편하게 느끼고 있었다.

한편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에도 성인 남녀 31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인의 경우 응답자의 33.3%(복수응답)가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결혼(자녀)은 언제쯤"을 꼽았으며, "연봉은 얼마나 받느냐"(28.2%)가 그 뒤를 이은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22일 전국 흐리다 맑음…미세먼지 한때 ‘나쁨’
  • 2
    이은미, 남편 누구? 이필립 사촌…결혼 알리지 않은 이유 “지켜주고 싶어”
  • 3
    김봉현 “강기정 전 수석 보도 이후 검사가 칭찬해줘”

사회 최신 뉴스

  • 1
    대전서 독감백신 접종 후 70대 여성 사망…전국 11명째
  • 2
    [오늘의 운세] 10월 22일 띠별 운세 : 86년생 범띠 "독점하는 것은 위험하다"
  • 3
    [초대석] 이석준·정수영 "가족의 아픔, 우리는 무엇을 놓쳤을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