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측 "출당 결정 엄숙히 받아들여…감찰 협조 거부 사실 아냐"

입력 2020-09-19 11:23

제보하기

최근 재산 축소 논란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 측이 19일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 의원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의원실 명의 공지문을 통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 민주당은 이낙연 대표 주재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상징계 규정에 따라 김 의원 제명을 의결했다.

다만 의원실은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김홍걸 의원이 감찰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의원실은 "18일 윤리감찰단 간사가 찾아와 김 의원 보좌관을 만났다"면서 "'오늘까지 소명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를 승낙했고, 의원 대면조사 일정까지 협의했다. 간사가 의원과 직접 통화해 본인 동의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의원실은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재차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2
    "철강산업 발전 위해 공급과잉 해소해야"…30개 생산국 장관급회의 개최
  • 3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신청 11월6일까지 1주일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