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로사 노동자만 7명"…택배 파업, '코로나' 추석 대목 전 결단

입력 2020-09-17 10:30

제보하기

(연합뉴스)

택배노조가 오는 21일부터 배송 전 분류 작업을 중단한다.

17일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지난 14일부터 어제까지 조합원 등을 대상으로 한 배송 전 분류 작업 중단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이날 투표 결과 참여자 95% 이상이 분류 작업 중단에 찬성하면서 노조는 오는 21일부터 배송 전 분류 작업을 중단할 계획이다.

택배노조가 이 같은 분류 작업 중단을 선언하게 된 배경에는 과중한 업무가 있다. 택배 노동자들은 배송 뿐 아니라 분류작업까지 떠안은 상황이다.

택배노조는 과도한 업무가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원인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분류작업 인원 별도 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국적으로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사망했다. 또 업무 과중에 따른 지병 악화까지 고려하면 과로로 인한 사망 사례는 더욱 많다고 보고 있다.

사측은 배송비에 분류작업 비용이 포함돼 있어 택배 기사들이 분류작업을 해야 한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한편 택배 이용 고객들은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 추석 명절 대목까지 앞두면서 택배 대란이 벌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보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엉두 "꽃뱀 아냐, 수치심에 극단적 선택 생각"…술자리 폭로전 점입가경
  • 2
    주호민 소신발언, 기안84 친분 옹호 vs "할 말한 것"…네티즌 반응도 극과 극
  • 3
    경주 코로나19 78·79·80번째 확진자 발생…중고생 등 3명 "동선은?"

사회 최신 뉴스

  • 1
    대법, 특검 '이재용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공정성 의심할 사정 없다"
  • 2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주호민 소신발언·이혜성 전속계약·아이유 기부·사필귀정 뜻
  • 3
    '오발탄' 배리어프리영화로 재탄생…오만석 화면해설 참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