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점장과 갈등 추정" 평택 편의점에 차량 몰고 돌진한 운전자…SBS 공채 개그맨 2명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기소 外

입력 2020-09-16 11:00

제보하기

차량을 운전해 평택 한 편의점으로 돌진하는 등 난동을 부린 운전자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30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이날 오후 6시께 평택시 포승읍의 한 편의점에 자신의 제네시스 승용차를 운전해 돌진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돌진한 뒤에도 차에서 내리지 않고 편의점 안에서 앞뒤로 반복 운전하는 등 난동을 부려 내부 집기를 파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가 차에서 내리라는 요구를 따르지 않자 공포탄 1발을 쏜 뒤에 차 문을 열고 들어가 A 씨를 체포했습니다.

A 씨가 난동을 부릴 당시 편의점 안에는 점주 등 3명이 있었지만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편, A 씨는 6월에도 이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현행범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와 편의점주 사이에 갈등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 일도 그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추정하지만, 자세한 범행 경위는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SBS 공채 개그맨 출신인 30대 남성 김모 씨가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도박장소개설 등 혐의로 김 씨와 그의 동료 개그맨 최모 씨를 1일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2018년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김 씨는 직접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있습니다.

경찰은 5월 김 씨와 최 씨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넘겼으며, 검찰은 이달 1일 두 사람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다음 달 21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측이 코로나19 전국확산의 계기가 된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 전 한 달여간 100만 명이 넘는 이들에게 집회 참여를 독려하는 문자메시지를 계속 보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해 교회 측이 7월 초부터 8월 15일까지 126만 명을 대상으로 '집회에 참여하라'며 보낸 메시지의 목록과 대상자 명단을 확보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126만 명에게 모두 11차례에 걸쳐 누적 1386만 건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사랑제일교회 측이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를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보고 문자 발송 대상자들의 전화번호를 입수한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 교회의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지금까지 확인된 환자는 1100여 명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민 해명, 샴푸 뒷광고 논란…알고 보니 업체 탓? “연결 지어 죄송해”
  • 2
    유지나, 송해와 각별한 정…어쩌다 부녀지간 됐나 ‘뭉클’
  • 3
    오나라 나이, 40대에 예능 첫 고정…“유재석과 함께한 건 가문의 영광”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10월 30일 띠별 운세 : 70년생 개띠 "자세를 낮추어라"
  • 2
    [출근길] 인명피해 22명…'방화살인범' 안인득 무기징역 확정·한밤에 고층 아파트 드론 띄워 사생활 촬영한 일당 불구속 기소 外 (사회)
  • 3
    [출근길] SM, 찬열 전 여자친구 폭로 글에 “입장 없다”·박명수, 코로나19 밀접접촉자 만나…다행히 음성 판정·신동엽-김원희 TV조선 새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MC 확정·오달수 2년 만에 스크린 복귀·씨엘 신곡 ‘WHA’와 ‘5STAR’로 컴백 (연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