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광명역 전 직원 '음성'

입력 2020-09-02 10:47

제보하기
광명역 전체 방역소독 완료

▲한국철도공사 사옥 전경. (사진제공=한국철도)
한국철도는 지난달 29일 광명역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음에 따라 광명역 전 직원에 대한 검사에서 전원 '음성'이 나왔다고 2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확진 통보 이후 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당일 역무실, 휴게실 등을 폐쇄하고 광명역 전체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역학조사결과 밀접 접촉자 6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협력업체를 포함한 광명역 전 직원(110명)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자가격리 및 검사를 시행해 전원 음성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확진 직원이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하고 개방된 공간에서 근무했기 때문에 광명역 이용 고객들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하지 않았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방역과 소독 등 필요한 조치를 즉시 시행했으며 자가격리에 따른 업무 공백은 대체 인력을 충원해 정상적으로 역사 운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민 해명, 샴푸 뒷광고 논란…알고 보니 업체 탓? “연결 지어 죄송해”
  • 2
    유지나, 송해와 각별한 정…어쩌다 부녀지간 됐나 ‘뭉클’
  • 3
    오나라 나이, 40대에 예능 첫 고정…“유재석과 함께한 건 가문의 영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프랑스 니스에서 또 ‘참수’ 테러…3명 사망
  • 2
    [상보] 국제유가, 글로벌 원유 수요 감소 우려에 하락...WTI 3.26%↓
  • 3
    [상보] 뉴욕증시, 양호한 경제지표·기술주 강세에 상승...다우 0.52%↑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