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정책사업 199개 축소…학교 자율성 높인다

입력 2020-08-18 15:44

제보하기

서울교육청이 학교 업무 경감과 자율운영체제 기반 마련을 위해 내년부터 교육정책 사업을 대폭 줄인다.

서울시교육청은 18일 올해 교육정책·사업 1381개 중 199개 사업을 내년부터 폐지하거나 축소·통합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3월부터 부서별로 1~2차에 걸쳐 교육정책·사업을 정비해왔다. 서울형봉사학습실천학교와 학교청소년단체 등 109개 사업을 통폐합했으며 혁신학교공모설명회와 자유학년제 운영지원사업 등 43개 사업을 축소했다.

이외에 페어플레이클럽·학교스포츠클럽 통합과 평화교육교사연구회 교육연구정보원 이관 등 47개 사업을 통합·이관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속적인 교육정책·사업 정비를 통해 정책·사업 총량 감축으로 교원이 교육업무에 충실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학교 자율운영체제 구축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훈아 나이, “마이크 놓을 때 됐다”…김동건 아나운서 “100살까지 노래해 달라”
  • 2
    려욱 열애, 상대는 걸그룹 출신 아리…신천지 의혹 무슨 일?
  • 3
    추석 차례 지방 쓰는 방법, 올바른 작성법은?…'현고학생부군신위' 기억해야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10월 1일 띠별 운세 : 94년생 개띠 "몸과 마음이 심란하다"
  • 2
    [2020 추석 연휴 특집 프로그램]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아이대)'·'2020 트롯 어워즈'- 10월 1일
  • 3
    추석 연휴 건강 지키는 마스크 착용법과 의약품 사용 방법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