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관짝소년단’ 흑인 비하 비판…의정부고 측 “단순 패러디”

입력 2020-08-06 21:51

제보하기

(출처=의정부고등학고, 샘 오취리SNS)

의정부고등학교 측이 ‘관짝소년단’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6일 의정부고등학교(이하 의정부고) 측은 다수의 언론을 통해 “학생들에게 확인 결과 흑인비하, 인종차별 등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며 “단순 패러디다”라고 전했다.

의정부고는 매년 독특한 콘셉트의 졸업사진 촬영으로 인터넷에서도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학생들의 아이디어로 졸업사진 촬영이 진행됐지만 흑인의 장례식 문화를 패러디한 ‘관짝소년단’은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특히 가나 출신인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런 걸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흑인들 입장에선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라며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지만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냐”라고 비판했다.

이에 의정부고 측은 “정말 단순하게 패러디를 한 것뿐이다. 만약 백인이었다면 얼굴을 하얗게 했을 것이다”라며 “흑인 비하, 인종차별이라는 얘기가 있는데, 그것도 백인 비하라고 할 수 있는 건가 싶다”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엉두 "꽃뱀 아냐, 수치심에 극단적 선택 생각"…술자리 폭로전 점입가경
  • 2
    주호민 소신발언, 기안84 친분 옹호 vs "할 말한 것"…네티즌 반응도 극과 극
  • 3
    경주 코로나19 78·79·80번째 확진자 발생…중고생 등 3명 "동선은?"

사회 최신 뉴스

  • 1
    대법, 특검 '이재용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공정성 의심할 사정 없다"
  • 2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주호민 소신발언·이혜성 전속계약·아이유 기부·사필귀정 뜻
  • 3
    '오발탄' 배리어프리영화로 재탄생…오만석 화면해설 참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