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피스 입은 류호정 향해…고민정 "국회 권위주의 깨 준 것 감사"

입력 2020-08-05 19:53

제보하기

(뉴시스)

고민정 5일 원피스를 입고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 대해 갑론을박이 벌어진 가운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 과도한 엄숙주의와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고민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류 의원의 모든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나와 생각이 다른 점들이 꽤 많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그녀가 입은 옷으로 과도한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는 그렇게 다른 목소리, 다른 모습, 다른 생각들이 허용되는 곳이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류호정 의원이 원피스를 입고 본회의에 참석한 뒤 온라인에서는 논쟁이 벌어졌다. 온라인에서는 성희롱에 가까운 댓글들이 달리면서 "의상은 자유라고? 장례식장에도 그렇게 입고 가보라”는 의견도 나왔다. 일각에서는 "불필요한 격식을 차리는 것보다는 업무효율이 더 중요하다”고 옹호했다.

류호정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국회의 권위가 영원히 양복으로 세워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천편일률적 복장을 강조하는데 국회 내에서도 이런 관행을 바꾸자는 얘기가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노엔텍,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 2
    [올댓트립] 우리집 근처 걷기 좋은 길은
  • 3
    3분기 외국인이 쓸어 담은 1위는 삼성전자..."4분기도 강세 전망"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트럼프 vs 바이든 첫 TV토론서 난타전… 조롱과 비난만 난무
  • 2
    日 불화수소 업체 순익 90% 폭감…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공급 중단 탓
  • 3
    6·17 대책 이후 3개월…'실수요'와 '투기' 구분 없는 부작용 속속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