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희숙, 임대료 못 올리는 설움 강조한 것"

입력 2020-08-02 15:19

제보하기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계획을 비판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일 부동산 관련 연설로 주목받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임대인에게 적절한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는 윤 의원 언급을 가리키며 "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임대인 얘기였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주택 임대료를) 올리고 싶은 만큼 못 올리는 차액을 국고로 보상해주라는 얘기를 하고 싶었나"라며 "윤 의원은 자신이 임차인임을, 그 설움을 연설 처음에 강조했지만 임대인 보호를 외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의원은 자신도 다주택자라는 미래통합당의 비난에 대해서는 "저는 2주택에 1상가 소유자가 맞다"며 "지금 처분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아내가 상속받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윤 의원이 세종시 아파트를 처분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 더 크게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과거 한국개발연구원(KDI) 재직 시절 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특별분양 받았던 아파트를 최근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 가운데 '지역 폄하' 논란을 불러온 "그쪽 당은 이상한 억양을 쓴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특정 지역의 사투리를 빗댄 표현이 아니다"라며 "정부 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격앙된 톤을 지적한 것인데, 메시지와 관련이 없고 적절치 않은 듯해 지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 2
    섬진강 제방 약 100m 붕괴…남원 금지면 금곡교 인근
  • 3
    레바논 대통령 “베이루트 폭발, 신속히 진상규명…폭탄 등 외부 공격 가능성도 배제 안 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정세균 총리, 아산 호우 피해 현장 방문…“빠른 복구 지원”
  • 2
    이재명 제안에 與 의원들 동참 확산 "등록 대부업체 최고금리 10%로"
  • 3
    [종합]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빠르게 협상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