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양호한 기업 실적에 급등...다우 2.13%↑

입력 2020-07-15 06:39수정 2020-07-15 08:34

제보하기

뉴욕증시가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주요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 영향으로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56.79포인트(2.13%) 급등한 2만6642.5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42.30포인트(1.34%) 오른 3197.5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7.73포인트(0.94%) 상승한 1만488.58에 각각 장을 마쳤다.

2분기 어닝시즌이 본격 개막한 가운데 대형 은행들이 성적표를 내놨다.

대표 은행인 JP모건체이스와 씨티그룹은 시장 우려보다는 양호한 순익과 매출을 발표했다. 채권 등의 트레이딩 분야가 전체 실적을 끌어올렸다. 전문가들은 대출 부실화에 대비해 대규모 대손충당금을 쌓아둔 것을 보면 향후 경기 전망이 좋지 않다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또 다른 대형 은행인 웰스파고는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분기 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실적이 부진했다. 웰스파고는 배당금도 주당 10센트로 대폭 삭감했다.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소폭 줄어든 것도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확산세가 심각하던 플로리다와 캘리포니아는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전일보다 소폭 줄었다고 발표했다.

백신 관련해서도 긍정적인 소식이 나왔다.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오는 27일부터 3만 명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산업과 에너지 등 경기 순환에 민감한 분야 주식이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경제 재개 계획을 취소하는 미국 주들이 늘어나고 있어 불확실성은 여전한 상황이다.

전일 캘리포니아가 봉쇄 조치를 다시 강화하며 불안을 키운 데 이어 뉴욕도 방문자 격리 규제가 적용되는 대상 지역을 확대했다.

조지나 테일러 인베스코 펀드 매니저는 “예측하기 어려운 실적 발표가 시작된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뉴스도 계속 나오고 있다”면서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JP모건이 0.6%가량 올랐다. 반면 웰스파고는 약 4.6% 급락했고,씨티그룹도 3.9% 내렸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3.61% 급등했고, 산업주는 2.18% 올랐다. 기술주도 1.2% 상승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재명 "과천청사부지 미분양조건부 공공임대주택 지어야"
  • 2
    진성준, 패스트트랙으로 75일 만에 법안 처리 발의
  • 3
    조국 "검찰, 조직 이익에 따라 맹견이나 애완견 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