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말 떠돌아...진상규명 해야"

입력 2020-07-14 13:24

제보하기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상대로 제기된 성추행 의혹과 관련 '채홍사'를 언급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고 압박했다.

채홍사는 조선 연산군 때 미녀와 좋은 말을 구하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로, 용모가 아름다운 여자를 강제로 징발했다. 양가의 미혼처녀들도 많이 징발됐으며 뽑아온 여자들은 나이와 용모에 따라 구분해 왕이 직접 선택했다.

홍 의원은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고 지적한 뒤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고 적었다. 박 전 시장은 떠났지만 진실을 가려야 할 의무와 책임은 남아 있다는 주장이다.

홍 의원은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으려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이번 사건이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신제품 출시로 성장세 지속 ‘목표가↑-하나금융투자
  • 2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백신 CMO 기대감 ‘목표가↑’ - 한화투자
  • 3
    [베스트&워스트] 제약업종 강세...우리들제약,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60.77%↑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지오다노’ 창업주 지미 라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
  • 2
    ‘3개의 T’, 신흥시장 올여름 최대 리스크로 부각
  • 3
    장마에 농산물 가격 '들썩'…정부, 수급 대책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