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박원순 시장 조문 거부 이유는?…"나라도 고소인(박원순 전 비서)편이라 말해주고파"

입력 2020-07-13 12:09

제보하기

(연합뉴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류호정 의원은 13일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나 한 사람만큼은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박원순의 전직 비서)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내가 박 시장을 모욕한 것으로 잘못 알고 있는 분들이 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인권 변호사, 시민운동가, 서울시장으로서 박원순 시장을 존경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분과 함께했던 많은 분의 애도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하다"라며 "나의 말들 때문에 다른 쪽으로 상처받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드리겠다"라고 했다.

앞서 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박 시장을)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히며 "저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여기서 '당신'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인 A 씨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은 "하지만 그때 한 사람만큼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고소인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라며 박 시장을 고소한 A 씨에 대한 2차 가해가 "고소인을 죽이는 살인행위"라고 강조했다.

한편 류호정 의원은 제21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추천순위 1번으로 당선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신제품 출시로 성장세 지속 ‘목표가↑-하나금융투자
  • 2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백신 CMO 기대감 ‘목표가↑’ - 한화투자
  • 3
    [베스트&워스트] 제약업종 강세...우리들제약,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60.77%↑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장마에 농산물 가격 '들썩'…정부, 수급 대책 추진
  • 2
    코로나19 진정에 한풀 꺾인 외화자금이체
  • 3
    공정위, 추석 앞두고 '불공정하도급센터' 운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