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주검 맞은 박홍근ㆍ김원이ㆍ남인순…일부 시민 "일어나세요" 오열

입력 2020-07-10 04:18

제보하기
실종 신고 7시간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비공개 가족장으로"

▲10일 박원순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앞에 취재진 등이 몰려있다. (김진희 기자 jh6945@)
10일 오전 3시 20분께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을 수습한 구급차가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실 앞에 도착했다.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는 '박원순계'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의 박홍근ㆍ김원이ㆍ남인순 의원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과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 서울시 간부들, 박 시장 지지자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국회의원들과 서울시 관계자들은 구급차가 도착하자 묵념한 뒤 침통한 표정으로 자리에서 돌아섰다.

박 시장의 일부 지지자는 "미안합니다. 일어나세요"라고 외치며 오열하기도 했다.

박 시장의 유족과 서울시 측은 현재 장례를 협의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러질 것"이라며 "빈소 마련 등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는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경찰들이 배치된 상태다. 장례를 준비하는 서울시 관계자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새벽 삼청각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딸이 전날 오후 5시께 경찰에 실종 신고를 접수한 지 7시간 만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와룡 공원 일대를 수색하던 중 삼청각 인근 산속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앞서 박 시장의 딸은 전날 오후 5시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간 후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곧장 서울지방경찰청 주재 회의를 소집해 오후 5시 30분께부터 기동대 등 경찰관을 투입했다. 이어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이 추가로 투입했다. 야간 열 감지기가 작동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도 동원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와룡공원-국민대 입구-팔각정-곰의 집'을 연결하는 사각형 구역을 밤 9시 30분까지 1시간가량 집중적으로 수색했지만,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는 데 실패했다. 이어 밤 10시 30분부터 2차 수색을 벌였고 결국 오전 0시 20분께 삼청각 인근 산속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박 시장의 시신은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에 도착했다.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와 검은 바지에 회색 신발을 착용한 상태였다. 검은 배낭까지 메고 있어 등산에 나서는 것처럼 보이는 차림이었다.

애초 박 시장은 전날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지역균형발전을 논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박 시장은 출근하지 않고 연락이 끊겼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당일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께 공지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에서) 특별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향후 변사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의 시신 주변에서는 가방과 물통, 휴대전화, 필기도구, 본인의 명함 등이 발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 2
    섬진강 제방 약 100m 붕괴…남원 금지면 금곡교 인근
  • 3
    [내일 날씨] 서울 등 중부지방 다시 비 쏟아진다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서울 등 중부지방 다시 비 쏟아진다
  • 2
    곡성 산사태 현장 마지막 매몰자 숨진 채 발견…5명 사망, 수색 종료
  • 3
    [종합] 의암호 선박사고 경찰관ㆍ민간업체 직원 등 실종자 2명 숨진 채 발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