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금감원 독립해야"

입력 2020-07-07 12:04

제보하기
성일종 "사건의 뒷배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창현 의원실 주최로 열린 '독점적 금융감독체계의 문제점과 개편 방향'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라임·옵티머스펀드의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두고 "(정권이) 지나치게 금감원에 많이 간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통합당 윤창현 의원 주최로 열린 '독점적 금융감독체계의 문제점과 개편 방향' 세미나에서 "독자적인 금융감독 체계와 사전·사후감독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과연 금감원이 독자적으로 외부의 영향을 받지 않고 운영되고 있느냐"며 "최근 나타난 금융 사고들을 놓고 보면 금감원이 실제로 무슨 기능을 하는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말했다.

김 위원장은 "2004년 금감원이 정부 조직인 금융위원회에 예속돼 현재 상태로 있는 게 금융감독체계"라며 "감독체계만큼은 최소한 독립해서 독자적인 감독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일종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1조6000억 원 피해를 낳은 라임 사태에 이어 1000억 원대의 옵티머스 사태를 둘러싼 정·관계 로비 사례가 제기된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해외로 도피한 옵티머스 이혁진 전 대표는 2012년 총선 때 민주당 후보로 낙선했고, 그해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의 금융정책 특보로 일했다. 해외 도피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인 임종석 특보와도 밀접한 관계였다"며 "국민은 이 사건의 뒷배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2
    미스터트롯 영화제작, 브라운관 넘어 스크린까지…인기 종횡무진
  • 3
    부동산 '사정정국'에… 단톡방 이름 바꾸고 새 멤버 차단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스라엘·UAE, 외교 정상화 합의…트럼프 “내 이름 딴 트럼프 협정으로 불러야”
  • 2
    美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코로나19 쇼크 이후 처음으로 100만 건 밑돌아
  • 3
    원·달러 NDF 1184.9/1185.2, 1.85원 상승..미 부양책 협상 갈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