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소비가 애국...많이 소비해달라”

입력 2020-07-02 21:05

제보하기
‘대한민국 동행세일' 현장 방문...내수 진작 행보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2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옛 체조경기장)을 찾아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 현장을 점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고, 생활방역 하에서 안전한 내수 및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행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애로를 겪고 있는 전통시장,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판매 등 다양한 경제주체와 현장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일정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과거에는 소비를 아끼고 저축을 하는 것이 애국이었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라고 말하며 적극적인 소비를 당부했다. 이어 "많이 소비해주면 경제를 살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과 내수는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두 기둥"이라며 "둘 다 상황이 솔직히 좋지 않다. 수출은 4, 5, 6월 연이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 다행스러운 것은 (수출) 감소 폭이 점점 줄고 있어 하반기에는 훨씬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또 한 가지 위안은 주요 수출국 가운데 수출에서 선방을 하고 있어서 지난해 우리가 세계 7위 수출국이었는데 올해는 세계 6위를 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 내외는 현장과 화면으로 참석해 있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자들과의 비대면 소통무대에서 동행세일에서 판매되고 있는 브랜드K, K-Farm, K-Fashion, K-Beauty 상품을 소개받고, 동행세일 참여자들과 비대면 현장소통을 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소개받은 제품은 BRAND K* 제품인 하루든든 견과바(조청 영양간식), 아이리핏 텀블러(텀블러 살균 건조기), K-Fashion(패션/의류)은 러브참(커스터마이징 가방), 아이아이(패션 의류), K-Farm(농산물)은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새송이버섯 등 10종), 달달자두(의성 자두), K-Beauty(화장품)는 달바(스킨케어), 펄케어 갈바닉(초음파 이온 마사지기)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소개받은 제품의 관계자로부터 상품에 대해 소개를 들은 뒤 궁금한 부분을 묻고 답변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동행세일에 참여한 다양한 주체인 동네 슈퍼마켓 운영자, 라이브커머스 참여 판매자, 지역 라이브커머스 제작 및 출연진, 전통시장 온라인 플랫폼 대표 등이 비대면 방식으로 발언을 하고,

대통령 내외와 화면을 통해 소통했다.

비대면 소통무대는 360도 전체가 화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다중분할화면, 라이브 화상 채팅 시스템으로 쌍방향 소통을 실시간으로 구현됐다.

동행세일에 참여하고 있는 현장 참석자 외에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동행세일 판매자, 라이브커머스 소비자 등 전국의 다양한 국민들 80여 명을 라이브로 연결해 비대면으로 참여한 참석자들의 모습을 360도 화면에 표출됐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대기업에서 전통시장, 소상공인까지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최초 민관협력 할인행사인 이번 동행세일의 의미를 강조하면서 소비 촉진을 위한 국민적 참여를 당부했다.

오늘 행사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했으며, 기업에서는 네이버와 티몬 대표가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2
    "철강산업 발전 위해 공급과잉 해소해야"…30개 생산국 장관급회의 개최
  • 3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신청 11월6일까지 1주일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