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대한민국 동행세일' 현장 방문...내수 진작 행보

입력 2020-07-02 18:30

제보하기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2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옛 체조경기장)을 찾아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 현장을 점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고, 생활방역 하에서 안전한 내수 및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행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애로를 겪고 있는 전통시장,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판매 등 다양한 경제주체와 현장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일정이다.

대통령 내외는 현장과 화면으로 참석해 있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자들과의 비대면 소통무대에서 동행세일에서 판매되고 있는 브랜드K, K-Farm, K-Fashion, K-Beauty 상품을 소개받고, 동행세일 참여자들과 비대면 현장소통을 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소개받은 제품은 BRAND K* 제품인 하루든든 견과바(조청 영양간식), 아이리핏 텀블러(텀블러 살균 건조기), K-Fashion(패션/의류)은 러브참(커스터마이징 가방), 아이아이(패션 의류), K-Farm(농산물)은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새송이버섯 등 10종), 달달자두(의성 자두), K-Beauty(화장품)는 달바(스킨케어), 펄케어 갈바닉(초음파 이온 마사지기)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소개받은 제품의 관계자로부터 상품에 대해 소개를 들은 뒤 궁금한 부분을 묻고 답변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동행세일에 참여한 다양한 주체인 동네 슈퍼마켓 운영자, 라이브커머스 참여 판매자, 지역 라이브커머스 제작 및 출연진, 전통시장 온라인 플랫폼 대표 등이 비대면 방식으로 발언을 하고,

대통령 내외와 화면을 통해 소통했다.

비대면 소통무대는 360도 전체가 화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다중분할화면, 라이브 화상 채팅 시스템으로 쌍방향 소통을 실시간으로 구현됐다.

동행세일에 참여하고 있는 현장 참석자 외에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동행세일 판매자, 라이브커머스 소비자 등 전국의 다양한 국민들 80여 명을 라이브로 연결해 비대면으로 참여한 참석자들의 모습을 360도 화면에 표출됐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대기업에서 전통시장, 소상공인까지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최초 민관협력 할인행사인 이번 동행세일의 의미를 강조하면서 소비 촉진을 위한 국민적 참여를 당부했다.

오늘 행사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했으며, 기업에서는 네이버와 티몬 대표가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日스가 총리 "납치문제…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나 해결할 것"
  • 2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 3
    2차 고용안정지원금에 20만 몰려…"1인당 150만 원씩 지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