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오늘부터 공급 시작

입력 2020-07-01 09:12

제보하기
폐렴 등 중증 환자 대상 우선 투약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의 의약품 제조시설에서 렘데시비르가 생산되고 있다. (AP뉴시스 )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1일부터 공급한다.

앞서 지난달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특례수입 결정이 내려진 뒤 질본은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국내 도입 협의를 통해 의약품 무상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7월은 무상공급이 이뤄지고, 8월부터는 가격협상을 통한 구매 절차가 진행된다. 무상공급 물량에 대해서는 길리어드와의 계약조건에 따라 공개되지 않는다.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을 수 있는 환자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로 제한된다. 이에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의약품 공급을 요청해야 하며, 국립중앙의료원은 필요시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 자문을 요청해 투약 대상자를 결정한다.

정은경 본부장은 "렘데시비르의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해 국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함께 계속 협력을 하는 등 치료제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 예고에 파미셀 '눈길'…코로나19 확산에 씨젠ㆍ신풍제약 '급등'
  • 2
    김민재, 토트넘 이적 유력설에 결혼 여부도 '관심'…"축구할 때보다 아내 더 따라다녀"
  • 3
    김민아 하차 두고 네티즌 설왕설래…"재중천" vs "반성하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아시아증시, 코로나 백신 기대로 전반적 강세…일본 1.59%↑·중국 1.56%↓
  • 2
    통합당 "한국판 뉴딜, 일자리 1개에 8500만 원...비효율 정책"
  • 3
    ‘최대 45% 세금 쇼크’에 중국인도 홍콩 뜬다…인재 유출 우려 가속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