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기술금융 평가 1위…3년간 혁신금융에 20조원 투입

입력 2020-06-18 10:44

제보하기
2016년부터 4회 걸쳐 1위

(사진제공=하나은행)

하나은행은 금융위원회의 '2019년 하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 평가'에서 대형은행 그룹 가운데 종합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2016년 이후 4회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성과는 하나은행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기술신용대출 정착 로드맵'에 의해 기술금융 확대를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번 평가에서 하나은행은 6개 은행으로 구성된 대형은행 그룹 중 △공급 규모 △신용 지원 △창업 지원 △지원역량 부문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TCB 기반 투자 부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기술금융 본연의 취지인 저신용 등급 기업과 담보력이 부족한 기업 앞 신용대출 지원을 확대하고 창업기업과 벤처기업 앞 투자 실적이 우수해 기술금융 실적에 양적, 질적 우수성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기술금융을 포함한 정부의 혁신금융 정책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기 위해 2019년 5월 하나금융그룹 회장을 의장으로 하는 '혁신금융 협의회'를 신설했다. 더불어 IP 담보대출 확대를 위해 일찍이 내규를 정비하고 질권 설정 업무를 본점에서 대행하는 등 국내 IP 담보대출 증대를 위한 견인차 역할을 했다.

2020년부터는 동산담보대출 증대를 혁신금융의 제 1 목표로 설정하고 유관 부서와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혁신금융 증대를 위해 기술금융 18조 원을 포함 향후 3년간 20조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혁신금융 협의회 산하 기업여신시스템 개선 협의회를 설립해 일괄담보제도 시행 및 기술, 신용평가 일원화를 적극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기술금융 평가는 기술력은 우수하나 담보력이 부족해 금융기관으로부터 자금 조달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에게 금융을 지원하는 제도다. 금융위원회는 기술금융 확대를 위해 2014년 하반기부터 반기마다 기술금융 실적을 평가해 발표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8월 17일 임시공휴일 은행 휴무…'금융거래 Q&A'
  • 2
    "온라인 보험마케팅 명확한 규제 마련 시급"
  • 3
    거침없는 한국 증시, 코로나 이후 글로벌 증시 상승률 ‘1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