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씨와 합의

입력 2020-05-29 16:00

제보하기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 계속"

삼성이 삼성항공에 노조를 만들려다 해고돼 복직을 위한 고공농성을 벌여온 김용희 씨와 합의했다.

삼성은 김 씨의 농성 문제가 양측의 합의에 의해 28일 최종 타결됐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은 김 씨에게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김 씨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을 전했다.

삼성은 "그동안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화를 지속했다"면서 "뒤늦게나마 안타까운 상황이 해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준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삼성은 "김용희 씨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 해고노동자 김 씨는 1995년 해고된 뒤 복직투쟁을 벌이다 지난해 6월 10일부터 삼성사옥 앞 철탑 위에서 고공농성을 벌여왔다. 양측이 합의에 도달하면서 김 씨는 삼성사옥 앞 철탑에 오른 지 355일 만에 농성을 접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윤종신 음성판정, “많은 곳 다녀 걱정했는데…” 9개월 만에 귀국한 사연은?
  • 2
    김민아 하차, 중학생 성희롱 논란 후폭풍…LCK 분석데스크 떠난다
  • 3
    신현준 법적대응, ‘슈돌’ 게시판 폐쇄 결정…갑질-프로포폴 논란에 ‘진땀’

기업 최신 뉴스

  • 1
    홈플러스, '스페셜' 점포 론칭 2주년 맞아 2700종 최대 50% 할인
  • 2
    “대뱃살·배꼽살 골라 주문하세요” 현대백화점, 유통업계 최초 ‘참치 전문코너’ 선봬
  • 3
    “가구야? 그림이야?”…롯데마트 '룸바이홈', 작품 같은 리빙 제품 출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