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입력 2020-05-29 00:36

제보하기

▲기리보이 (출처=기리보이SNS)

래퍼 기리보이가 SNS에 올린 게시물이 일부 네티즌의 비난을 받고 있다.

28일 기리보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앵커 세 명인 줄”이라는 글과 함께 뉴스의 한 장면을 공유했다.

해당 스토리에는 두 명의 앵커 사이로 최근 기자회견으로 화두에 오르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모습이 담겼다.

기리보이는 절묘하게도 나란히 앉은 것처럼 보이는 화면을 두고 “앵커 세 명인 줄”, “앵커 세 명인 줄 앎”이라며 두 번의 게시글을 올렸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굳이 올려야 했을까”, “뉴스 내용은 보셨나요?”, “경솔하다, 정말”,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라며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스토리는 삭제됐지만 캡처본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민아 하차, 중학생 성희롱 논란 후폭풍…LCK 분석데스크 떠난다
  • 2
    윤종신 음성판정, “많은 곳 다녀 걱정했는데…” 9개월 만에 귀국한 사연은?
  • 3
    김서형 반박, 10개월 만에 전속계약해지 요구한 이유…“신뢰 깨졌다”

사회 최신 뉴스

  • 1
    대법 "감사기관서 감사청구 각하했어도 주민소송 제기 가능"
  • 2
    [출근길] 아이콘 김진환-구준회 빗길 교통사고·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호수서 시신으로 발견·병무청, 김호중 병역 특혜 의혹 부인·울림엔터 대표, 인피니트 남우현 폭행-폭언·볼빨간사춘기 측 '성희롱·루머' 악플 법적 대응 (연예)
  • 3
    [출근길] 인천 수돗물에서 '유충' 발견·'故 박원순 후폭풍' 강타, 성추행 묵살한 서울시 外 (사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