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DP 순위 10위로 2계단 추락...금융위기 이후 첫 하락

입력 2020-05-27 09:11수정 2020-05-27 09:11

제보하기

지난해 한국의 경제 규모 순위가 두 계단 하락했다.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1조6421억8000만 달러로 OECD 회원국과 주요 신흥국 등 38개국 가운데 10위를 기록했다. 2018년 8위에서 두 계단 하락하며 캐나다(8위)와 러시아(9위)에 밀렸다.

명목 GDP란 한 나라에서 재화와 서비스가 얼마만큼 생산됐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시장가격(당해연도 가격)을 기준으로 집계된다. 실질 GDP가 경제가 성장하는 속도를 나타낸다면 명목 GDP는 한 나라 경제의 크기를 보여준다. 이에 국가 간 경제 규모를 비교할 때는 명목 GDP를 사용한다.

한국의 GDP 순위가 떨어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12위→14위) 이후 11년 만이다. 이후 2009∼2012년 13위, 2013년 12위, 2014년 11위, 2015~2017년 10위, 2018년 8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한국의 명목 성장률은 1.4%로 OECD가 조사한 47개국 가운데 세 번째로 낮게 나타나면서 GDP 순위도 떨어졌다.

경제 패권을 두고 갈등을 벌이고 있는 미국(21조4277억 달러)과 중국(14조3429억 달러)은 약 7조 달러 격차를 보였다. 이어 일본(5조818억 달러), 독일(3조8462억 달러), 영국(2조8271억 달러), 프랑스(2조7080억 달러), 이탈리아(2조12억 달러) 등이 뒤따랐다.

한편 2019년 한국의 1인당 명목 GDP 순위는 통계가 집계된 35개국 가운데 22위로, 전년과 순위가 같았다.

한국의 1인당 GDP는 3만1682달러로 전년(3만3340달러)보다 감소했지만,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독일, 호주 등 주요 선진국도 1인당 GDP가 줄면서 한국 순위는 그대로였다.

OECD는 매년 5월 전 세계 주요국의 GDP 통계를 모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2
    "철강산업 발전 위해 공급과잉 해소해야"…30개 생산국 장관급회의 개최
  • 3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신청 11월6일까지 1주일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