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통합당ㆍ한국당, 합당 결정…“제1야당 역할 할 것”

입력 2020-05-26 17:45

제보하기
“준영동형 비례 대표제 폐지해야”…통합당 싱크탱크 '여연' 해체 검토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합동연석회의를 마친 뒤 미래통합당과 합당 결의문을 발표한 후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이 임박하면서 21대 국회 개원 전 103석의 보수야당이 진용을 갖추게 됐다. 흡수 합당한 당의 새 당명은 내달 1일 정식으로 출범하는 ‘김종인 비대위’가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한국당은 2일 통합당과의 합당 관련 마지막 합동 총회를 열고 “제1야당의 역할을 더욱 강화시키겠다. 그래서 그것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막아내고 코로나로 인해 더욱 어려워진 경제를 살려나가는 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당을 향해서는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선거악법’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래한국당은 애초 합당 지연 가능성을 고려해 이날 원유철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한 전당대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하고 조속한 합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전당대회 대신 합동회의로 대체했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시민당을 포함, 지난 4ㆍ15 총선을 앞두고 급조된 기형적인 위성정당 체제가 완전히 소멸됐다. 21대 국회서는 177석의 ‘거대여당’과 103석의 제 1야당이 대열을 완성하면서 본격적인 양당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아울러 통합당은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 해체를 검토 중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통합당 실·국장 회의에서 “여연 해체”를 거론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는 여연 실무 책임자도 배석했다. 전면 개혁을 위해선 여연 해체까지 각오해야 한다는 것이 주 원내대표의 판단이다.

여연은 1995년 민주자유당이 설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정당 정책연구원이다. 야당이 주요 정책 노선을 정할 때마다 여연의 분석 보고서가 주요한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그러나 그간 여연이 정책 이슈를 선제적으로 발굴하지 못하고 강점으로 통했던 여론조사 기능마저 번번이 빗나갔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번 총선에선 ‘지역구 150석’처럼 당 대표의 입맛에 맞춘 판세 분석을 내놔 지도부의 눈과 귀를 가리면서 총선 참패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에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도 여연 문제점을 지적하며 외국 보수 싱크탱크처럼 통합당에 비전과 로드맵을 제시하는 데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기독민주당의 아데나워 연구소나 미국 헤리티지 재단 같은 고품격 싱크탱크로 거듭나게 하겠다는 구상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라이관린 법적대응, 키스 마크 무슨 일?…“실력도 없으면서 톱스타 행세”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확진자 접촉' 존슨 英 총리, 11일 만에 자가 격리 해제
  • 2
    [종합]왕이 만난 문재인 대통령 "중국과 함께 한반도 전쟁 종식"
  • 3
    가덕도·공수처법… 與 정기국회내 처리 속도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