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범여권, 봉하마을로 총집결

입력 2020-05-23 10:21

제보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입구에 이번 추도식 슬로건 문구가 부착돼 있다. 이번 추도식 슬로건인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는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01년 제16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약속한 말이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코로나19로 일반 시민 참석이 제한되는 대신 360도 카메라를 통해 1인칭 참가자 시점에서 추도식을 생중계 할 예정이다.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이날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제한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된다.

추도식은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노 전 대통령 유족과 국회, 정당,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장, 노무현재단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서거 11주기 슬로건은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이다.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참석하며 정당 측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참석한다.

민주당에선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김홍걸 당선인, 인재근 의원 등이 참석한다. 전해철 의원, 이광재 당선인 등은 노무현재단 이사 자격으로 참석한다.

통합당 주 원내대표의 경우 2015년 새누리당 당시 김무성 대표, 2016년 정진석 원내대표 이후 4년만에 보수 야당 당대표가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이다.

청와대에선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지자체에선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참석한다.

이밖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윤태영, 정영애, 천호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들도 참석한다.

노무현재단 초대 이사장을 지낸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지난 2017년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노무현 대통령, 당신이 그립고 보고 싶다. 하지만 저는 앞으로 임기 동안 노 전 대통령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주기 추도식은 2만명 상당이 참석한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노 전 대통령과 재임 시절이 겹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감사원, “건전성 우려…재정준칙 도입 여부 검토해야”
  • 2
    김해영 “윤미향 기자회견, 의혹해소 충분치 않아”… 남인순 “위안부 인권 운동 숨통 끊으려해”
  • 3
    김종인, 통합당 보수 꼬리표 떼고 '경제비대위' 띄운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