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앞두고 "봉하 가는 마음 무겁다… 비극 끝나야"

입력 2020-05-23 10:10

제보하기

(뉴시스)

주호영 원내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참석을 앞두고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SNS 글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처벌이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유명을 달리한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테슬라, 코발트 프리 기술 찾아
  • 2
    속보 테슬라, 2022년 100GWh 자체 배터리 개발 예상
  • 3
    [증시 키워드] 휴머니젠 호재에 케이피엠테크 7일만에 245% '급등'…개미 매도 이어지는 LG화학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속 주택·상업용 부동산 시장 명암
  • 2
    동서발전, '파주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6만3000가구 연간 사용
  • 3
    양향자 의원 미성년자 증여 분석…4년 만에 113% 늘어 年 1.3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