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앞두고 "봉하 가는 마음 무겁다… 비극 끝나야"

입력 2020-05-23 10:10

제보하기

(뉴시스)

주호영 원내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참석을 앞두고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SNS 글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처벌이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유명을 달리한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 2
    [주목!이곳] ‘10만 청약설’…‘DMC센트럴·파인시티·아트포레자이’
  • 3
    [상보] 국제유가, 미중 갈등에 하락…WTI 1.7%↓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재명 제안에 與 의원들 동참 확산 "등록 대부업체 최고금리 10%로"
  • 2
    [종합]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빠르게 협상할 것"
  • 3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신속히 협상 재개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