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앞두고 "봉하 가는 마음 무겁다… 비극 끝나야"

입력 2020-05-23 10:10

제보하기

(뉴시스)

주호영 원내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참석을 앞두고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SNS 글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처벌이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유명을 달리한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 2
    [증시 키워드] 한풀 꺽인 SK바이오팜…피라맥스 임상 병원 확대에 신풍제약 '급등'
  • 3
    이민웅 누구?…홈쇼핑계의 박보검·남자 쇼호스트 연봉 1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애플, 차기 아이폰 전 기종에 OLED 탑재...삼성·LG 날개 단다
  • 2
    속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확정...문재인 대통령 국민에 직접 설명
  • 3
    속보 대전 방문판매 코로나19 확진자 3명 더 확인…87명으로 늘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