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차, 무슨 얘기 오갔나 "처음으로 마음이 불편하지 않았다"

입력 2020-05-23 00:30수정 2020-05-23 01:02

제보하기

(출처=MBC 캡처)

박세리가 동생과 골프 연습을 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박세리가 동생과 함께 골프 연습장을 찾았다. 오랜 공백기 탓 박세리는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박세리는 골프 연습 후 "오랜만에 나와서 치니까 재밌다"라며 "처음으로 마음이 불편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동생의 차에 올라탄 박세리가 처음으로 꺼낸 단어는 '햄버거'였다. "햄버거집 문 닫았잖아"라며 먹거리들을 떠올리기 시작했다. 족발, 육회, 감자탕을 언급하며 다이어트 2년차라고 설명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박세리는 미국에서 받은 상금만 140억 원 정도 된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WHO "코로나 특효약 없을 수도" 발언에 드림텍ㆍ씨젠 '급등'…배터리주도 연일 강세
  • 2
    단독 국세청, 오비맥주 세무조사 후 300억대 ‘철퇴’…주류거래 질서 위반도 적발
  • 3
    삼성전자, ARM 지분 인수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이태성 주의당부, 인스타그램 DM으로 팬에게 대화?…"여러분 메시지에 속지마세요"
  • 2
    [일문일답] 교육차관 “‘2차 팬데믹’ 대비 수능 ‘플랜B’ 협의 중”
  • 3
    추성훈 검사인증, 한국 귀국 후 '코로나19' 검사…"괜찮았습니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