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차, 무슨 얘기 오갔나 "처음으로 마음이 불편하지 않았다"

입력 2020-05-23 00:30수정 2020-05-23 01:02

제보하기

(출처=MBC 캡처)

박세리가 동생과 골프 연습을 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박세리가 동생과 함께 골프 연습장을 찾았다. 오랜 공백기 탓 박세리는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박세리는 골프 연습 후 "오랜만에 나와서 치니까 재밌다"라며 "처음으로 마음이 불편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동생의 차에 올라탄 박세리가 처음으로 꺼낸 단어는 '햄버거'였다. "햄버거집 문 닫았잖아"라며 먹거리들을 떠올리기 시작했다. 족발, 육회, 감자탕을 언급하며 다이어트 2년차라고 설명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박세리는 미국에서 받은 상금만 140억 원 정도 된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진워렌버핏 사망, 마지막 메시지 속 BJ유신 누구?…“억울함 풀어달라”
  • 2
    K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활기’…올 하반기 분수령 되나
  • 3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사회 최신 뉴스

  • 1
    황희찬, RB 라이프치히 입단 확정…계약 기간 5년 ‘이적료는?’
  • 2
    ‘한밤’ 구혜선, 故 엔니오 모리꼬네 애도…과거 함께한 순간 보니 ‘뭉클’
  • 3
    이순재, “물의 빚어 죄송하다”…갑질논란 후 방송서 재차 사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