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차, 무슨 얘기 오갔나 "처음으로 마음이 불편하지 않았다"

입력 2020-05-23 00:30수정 2020-05-23 01:02

제보하기

(출처=MBC 캡처)

박세리가 동생과 골프 연습을 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박세리가 동생과 함께 골프 연습장을 찾았다. 오랜 공백기 탓 박세리는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박세리는 골프 연습 후 "오랜만에 나와서 치니까 재밌다"라며 "처음으로 마음이 불편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동생의 차에 올라탄 박세리가 처음으로 꺼낸 단어는 '햄버거'였다. "햄버거집 문 닫았잖아"라며 먹거리들을 떠올리기 시작했다. 족발, 육회, 감자탕을 언급하며 다이어트 2년차라고 설명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박세리는 미국에서 받은 상금만 140억 원 정도 된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테슬라, 코발트 프리 기술 찾아
  • 2
    속보 테슬라, 2022년 100GWh 자체 배터리 개발 예상
  • 3
    [증시 키워드] 휴머니젠 호재에 케이피엠테크 7일만에 245% '급등'…개미 매도 이어지는 LG화학

사회 최신 뉴스

  • 1
    법인택시 기사도 긴급지원금 받는다…1인당 100만원
  • 2
    원주시청, '코로나19' 120번째 확진자, 학교 개학 후 등교…121번째 확진자, 120번 확진자와 접촉
  • 3
    서울시, 배달의민족과 민간직고용 노인 일자리 창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