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째 세계최대 컨테이너선 인도한 대우조선…스마트십 솔루션 탑재

입력 2020-05-22 10:03

제보하기
육상서 원격 진단ㆍ최적 운항경로 제안ㆍ사이버 보안기술 적용

▲대우조선해양이 HMM에 두번째로 인도한 초대형컨테이너선 ‘코펜하겐’호의 운항모습.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지난달에 이어 2번째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을 인도하면서 선박에 적용된 최첨단 스마트십 솔루션에 대한 고객들의 이목도 집중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23일 세계 최대 규모인 2만4000TEU급 초대형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를 HMM에 인도한 데 이어, 22일 두번째 초대형컨테이너선 '코펜하겐호'를 인도했다고 밝혔다.

알헤시라스호, 코펜하겐을 포함한 HMM에 인도되는 7척의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에는 모두 대우조선해향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DS4®(DSMESmart Ship Platform)’이 탑재돼 있다.

이 솔루션은 선주가 육상에서도 항해 중인 선박의 메인 엔진, 공조시스템(HVAC), 냉동컨테이너 등 주요 시스템을 원격으로 진단해 선상 유지∙보수작업을 지원할 수 있다.

최적 운항경로를 제안해 운항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스마트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개방형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플랫폼’을 활용하면 다양한 소프트웨어와 쉽게 연결, 호환할 수 있다.

또 운항 중인 선박의 각종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를 해킹 등의 외부 위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사이버 보안 기술도 적용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스마트십 기술과 선박 사이버 보안 인증 상위등급(Digital AL3 Safe Security)을 획득한 바 있다. 최근에는 국내 최고 IT보안업체인 안랩을 통한 보안성 검증을 거쳤으며, 6월에는 실선 침투 테스트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 선박들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및 에너지 기준을 충족할 수 있게 설계됐다. 배기가스 중 황산화물을 제거할 수 있도록 탈황 장치(스크러버)가 설치됐고, 향후 LNG 추진 선박으로도 전환이 가능하다. 경제적 운항과 동시에 급변하는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대표적 스마트선박이라는 평가를 받는 배경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인도 후에도 선주와 협업을 통해 운항 전반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스마트십 기술개발로 이 분야 글로벌 최강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이 HMM를 위해 건조하고 있는 총 7척의 초대형컨테이너선은 올해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돼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기업 최신 뉴스

  • 1
    금호타이어, 최대 12개월 자발적 유급 휴직 시행
  • 2
    동아제약, 고함량 치질 치료제 ‘디오맥스 정’ 출시
  • 3
    채권단 두산중공업에 1.2조원 지원 결정…두산 "차질 없이 상환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