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이태원發 코로나19 감염 여전...노래방ㆍPC방 방문 자제"

입력 2020-05-22 09:22

제보하기
고위험시설 감염 확산 예방 방역수칙 마련 논의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제공=뉴시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이태원 클럽 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학교주변 노래방·PC방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의 방문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태원에서 시작된 감염이 클럽, 주점, 노래방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산발적으로 계속해 발생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확진자가 다녀간 곳을 방문했거나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즉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20일 시작된 고3 학생 등교수업 현황 및 조치사항 등도 점검했다.

박 1차장은 "현재 전국 2277개 학교에서 마스크 착용, 등교 시 발열 검사 등 교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고, 학교에서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었던 학생들은 선별진료소로 즉시 이송해 신속하게 진단검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교육부와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면서 학교 방역 상황을 매일 점검하며 모든 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고3 학생들의 학교 생활이 안전하게 지켜지기 위해서는 학교, 가정, 지역사회를 비롯한 국민 여러분 모두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클럽,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내 감염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핵심방역수칙 마련과 관련해서는 "고위험시설의 방문자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훨씬 큰 스케일과 긴 구상 담아야"
  • 2
    감사원, “건전성 우려…재정준칙 도입 여부 검토해야”
  • 3
    김해영 “윤미향 기자회견, 의혹해소 충분치 않아”… 남인순 “위안부 인권 운동 숨통 끊으려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