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통상 환경 변화…"디지털기반 언택트 경제 준비해야"

입력 2020-04-09 13:06

제보하기

▲산업통상자원부 (이투데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통상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디지털기반 언택트(Untact) 경제의 사전 준비'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여한구 통상교섭실장 주재로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를 분석하고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전략을 보완하기 위해 민·관 합동 화상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안덕근 한국국제통상학회장과 이재민(서울대)·정인교(인하대)·서정민(숭실대) 교수 등 학회 회원을 비롯해 이재형 고려대 교수, 김성중·정기창·조영재·윤석준·표인수 변호사, 심종선 삼정KPMG 이사 등 통상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글로벌 공급망 약화와 교역투자 위축이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세계 각국이 막대한 규모의 긴급지원책을 확대하고 기업인의 국가 간 이동을 제한하는 등 앞으로 글로벌 통상 정책 및 FTA 규범에 적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안덕근 한국국제통상학회 회장은 "코로나19 국면이 안정되더라도 각국이 경제활성화를 위해 수입규제조치 등을 확대할 수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인 모니터링과 선제적 대책의 수립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글로벌 통상정책의 우선 과제로 상품·서비스 교역의 원활화, 글로벌 공급망의 확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 보장, 디지털기반 언택트(Untact) 경제의 사전 준비 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보건·의료에선 코로나대응 모범국으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가 세계무역기구(WTO),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 다자차원의 통상 논의 및 향후 국제공조를 이끌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여 실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화상 세미나 방식을 지속 활용해 급격한 통상환경의 변화를 반영한 통상규범 업그레이드를 준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한 FTA 추진 전략을 사전에 마련해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분당에서 산본으로...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배턴 터치'
  • 2
    2020년 추석 인사말 문구, 부모님·가족·지인 추석 인사말…"몸은 멀어졌어도 마음은 가까이"
  • 3
    [증시 키워드] 램데시비르 2배 효과 치료제로 정치권도 관심보인 신테카바이오…입찰 3파전 두산인프라코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토부, 28일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해임 통보
  • 2
    원희룡 "권력자들에 의해 정의·평화 도둑 맞고 있다"
  • 3
    홍준표 "나라꼴이 4년 만에 이지경...국방부는 '추방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