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2주 연속 44%… 코로나19 대응 긍정평가 64%

입력 2020-02-14 14:20

제보하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와 동일한 44%로 집계됐다. 지지하는 이유 1위로 '코로나19 대처'(26%)가 꼽힌 가운데,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긍정평가도 64%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001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지난주(44%)와 동일한 44%의 응답자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14일 밝혔다. 부정평가도 49%로 지난주와 동일했다.

연령별 긍정률과 부정률은 각각 △18~29세(이하 '20대') 41%-46% △30대 53%-39% △40대 56%-40% △50대 40%-54% △60대 이상 36%-59%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2%, 정의당 지지층의 65%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부정적 견해(54%)가 더 많았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26%)가 1위를 차지했고, '복지 확대'(9%), '전반적으로 잘한다'(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2%),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코로나19 대처 미흡'(6%) 등이 언급됐다.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도 국민 64%로부터 '잘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잘못하고 있다'는 25%에 그쳤으며,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감('매우 27%, 어느 정도 29%)은 지난주 64%에서 이번 주 56%로 감소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 중에서는 43%가 감염을 우려하지만, 부정 평가자 중에서는 그 비율이 66%였다. 또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감염 우려감은 46%,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68%다.

갤럽 관계자는 "정부 여당이나 대통령에 대한 신뢰가 정치적 사안뿐 아니라 생활안전·보건 인식 등과도 관련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정도와 별개로, 본인 감염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감염 가능성이 '많이 있다' 9%, '어느 정도 있다' 30%, '별로 없다' 33%, '전혀 없다' 21%로 나타났으며, 7%는 의견을 유보했다. 감염 우려자나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에서도 55%가 정부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아현 공식입장, 세 번째 이혼…추석 여행에도 “오로지 혼자”
  • 2
    [특징주] 바이오스마트, 에이엠에스바이오 美 FDA '코로나19' 키트 등록·검체 면봉 승인 ‘강세’
  • 3
    아질산염 어떤 물질?…'독감백신 맞은 뒤 돌연 사망한 고교생' 유족 "진실 규명 해달라"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홍남기 부총리, 러시아 부총리와 '9브릿지 행동계획2.0' 서명
  • 2
    국민의힘 "추미애 경질하고 특검 수용하라"…대여투쟁 돌입
  • 3
    베트남 총리 "이건희 회장의 뜻 이어 양국 관계 더욱 공고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