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작년 당기순손실 2299억원…"MOM 홀딩 컴퍼니 평가손실 반영 탓"

입력 2020-02-13 21:28

제보하기

KCC가 지난해 순손실 규모가 확대됐다. MOM 홀딩 컴퍼니(Holding Company) 취득과 관련한 손실이 반영된 탓이다.

KCC는 지난해 당기순손실이 2299억 원으로 전년보다 895%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7196억원으로 11.6%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1336억 원으로 33.5% 줄었다.

KCC의 당기순손실이 천문학적으로 늘어난 뒤에는 MOM 홀딩 컴퍼니가 있다.

KCC 측은 “MOM 홀딩 컴퍼니의 지분법 평가손실이 2591억 원 반영됐고, 취득과 관련한 파생상품 평가 손실 1260억 원을 인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CC는 분할 존속하는 KCC글라스의 실적은 중단사업손익으로 당기순이익에 포함했다.

KCC글라스의 중단사업손익 2018년 443억3200만 원, 지난해 80억6000만 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키워드] ‘애플카’ 기아차 협력설
  • 2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 후 3년…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
  • 3
    배우 박시연, 음주운전 사고…소속사 측 “숙취 풀린 줄 알았다”

기업 최신 뉴스

  • 1
    베일 벗은 쿠팡 라방 “오픈 플랫폼 지향...누구나 크리에이터로 참여”
  • 2
    박영선 떠나는 중기부, 남은 숙제는
  • 3
    LG헬로비전, 신규 셋톱박스 ‘헬로tv UHD2’ 출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