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학력에 성추문까지 소환 “말 행동 조심스럽지 않아”

입력 2020-01-28 20:35수정 2020-01-28 20:37

제보하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

원종건과 동일한 대학 학력을 갖춘 자가 5년 전 기억을 소환했다.

원종건 학력은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에 대한 미투를 폭로하면서 덩달아 자연스레 소환됐다.

원종건 학력은 서울 소재 4년제 대학으로, 그와 동문인 것으로 알려진 한 일간지 기자는 더불어민주당의 평판 조회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원종건에 대한 미투 의혹들에 대해 5년 전 이미 들었다고 밝힌 해당 기자는 그의 말과 행동이 조심스러웠던 적이 없었다며 여당의 영입 과정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원종건이 최근 이미지 관리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는 전해 들었지만 당 내부에서 조사를 하지 않았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현재 해당 기자의 SNS 글은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원종건의 미투를 제기한 이 여성은 그와 연인 관계였지만 강제 성관계 뿐 아니라 촬영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저항하는 과정에서 다리에 멍이 든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원종건이 미투 사안에 대해 부인한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당내 이미지 개선을 위해 인물을 너무 급하게 영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그를 지지했던 지지자들 또한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사회 최신 뉴스

  • 1
    강풍ㆍ폭설 예보에 중대본 1단계 가동…비상근무 돌입
  • 2
    ‘TV는 사랑을 싣고’ 홍지민, “통통해서 협찬 안 돼”…직접 제작한 드레스 ‘눈길’
  • 3
    대한변협 차기 회장에 이종엽 변호사 당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