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독일 첫 확진자, 중국서 출장온 중국인에게 감염

입력 2020-01-28 19:25

제보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독일 첫 확진 환자가 중국에서 출장 온 중국인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州) 슈토크도르프에 있는 자동차 장비업체 베바스토의 남성 직원 한 명이 전날 밤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슈토크도르프에서 15㎞ 떨어진 슈타른베르크에 거주하는 33세의 확진자는 지난 19일 중국 상하이에서 출장 목적으로 온 중국인 여성 동료에 의해 감염됐다.

중국인 여성은 지난 2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고 바이에른주 당국자가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바이에른주 보건식품안전청(LGL)은 성명에서 확진자가 현재 안정적인 상태이며 격리된 채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LGL은 바이러스가 바이에른주에서 확산할 가능성이 현재로선 낮은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유럽 국가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것은 프랑스에 이어 독일이 두 번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키워드] 인텔 파운드리설 '삼성'...한화 편입 ‘쎄트렉아이’
  • 2
    [추천!경매물건] 안양시 만안구 박달동 신안아파트 1동 211호
  • 3
    LH-남양주시 엇박자에 '양정역세권' 1만4000호 공급 '하세월'

사회 최신 뉴스

  • 1
    RBW "마마무 솔라-문별 재계약 완료…휘인-화사 긍정적으로 논의 중"
  • 2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 '주식거래 의혹' 1심 무죄
  • 3
    '21년 해외 도피' 한보그룹 4남 항소심도 징역 7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