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중국 우한 신종코로나 ‘가짜뉴스' 중점 모니터링

입력 2020-01-28 09:58

제보하기

▲우한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로 마스크를 쓴 시민들. (이투데이 DB)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사실과 동떨어진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사례를 중점 모니터링한다고 28일 밝혔다.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시민 불안이 커지자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인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망자가 나왔다’는 등 ‘가짜 뉴스’가 퍼지고 있다.

이에 방심위는 코로나바이러스와 개연성이 없는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국내 사이트 게시물에 대해 ‘해당정보 삭제’ 조치를 하고, 포털 등 사업자에게도 유사한 내용의 게시물이 더 확산하지 않도록 자율적인 유통방지 활동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방심위에 따르면 사회 혼란을 야기하는 개연성 없는 정보를 퍼트릴 경우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 규정 제8조(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 위반 등)에 따른 시정 요구 대상이 된다.

방심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회 혼란 야기 정보는 단지 온라인 공간에서의 혼란에 그치지 않고 오프라인 공간으로 이어질 우려가 높다"며 "인터넷 이용자와 운영자의 자율적인 자정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국제 관광비행 확대에 선택지 다양…가격ㆍ여행지 골라 타자

기업 최신 뉴스

  • 1
    '미니멀리즘' 빠진 화장품 시장…패드 한장으로 스킨케어ㆍ팩트로 수분충전까지
  • 2
    MZ세대 패션트렌드는 ‘로고 플레이’…아미·메종키츠네·아크네 인기
  • 3
    새 학기 노트북 대전…경량화·폼팩터 변형 '각축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