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에 중국인 입국 금지 청와대 청원 20만 돌파

입력 2020-01-26 10:06

제보하기
청원인 "춘절 기간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공포가 확산하면서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해 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22만 명을 돌파했다.

26일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에는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으며 이날 오전 10시 기준 22만여 명이 참여했다.

청원인은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며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기간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우리나라에 우한 폐렴이 상륙한 뒤에는 늦지 않겠는가"라며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우한발 폐렴 확산에 따라 강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전날 우한 폐렴 의심환자를 공항 검역단계에서 파악하기 위해 감시 대상 지역을 우한에서 중국 본토 전체로 바꿨다.

외교부도 같은 날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 성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여행자제)에서 3단계(철수 권고)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박은석 해명, “파양 부인하고 싶지 않다” 직접 밝힌 강아지 파양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서은광 사과, ‘7’ 제스쳐 대체 뭐길래…“아물지 않는 상처 미안하다”
  • 2
    박은석 해명, “파양 부인하고 싶지 않다” 직접 밝힌 강아지 파양 논란
  • 3
    강풍ㆍ폭설 예보에 중대본 1단계 가동…비상근무 돌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