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전처와 예비신부의 공통점 보니

입력 2020-01-22 23:38수정 2020-01-23 00:00

제보하기

(출처=류시원 SNS)

류시원이 또 한 번의 결혼을 앞두고 있다.

류시원은 내달 연하의 여성과 백년가약을 맺을 예정이라고 22일 소속사를 통해 밝혔다.

류시원의 이번 결혼은 초혼이 아니다. 류시원은 이미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한차례 부부의 연을 맺었지만 결혼 2년 만에 파경을 맞고 말았다. 당시 류시원의 전처는 이혼소송 당시 대리인을 통해 “남편을 배려해 이혼 사유에 대해 기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재산권 합의에 대해 “류시원이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달라지지 않겠냐”며 “언론플레이 하지 않고 순조롭게 흘러가길 바란다”고 경고를 보내기도 했다.

류시원의 재혼 상대 또한 전처와 마찬가지로 일반인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 차이는 현재 알려지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사회 최신 뉴스

  • 1
    박은석 해명, “파양 부인하고 싶지 않다” 직접 밝힌 강아지 파양 논란
  • 2
    강풍ㆍ폭설 예보에 중대본 1단계 가동…비상근무 돌입
  • 3
    ‘TV는 사랑을 싣고’ 홍지민, “통통해서 협찬 안 돼”…직접 제작한 드레스 ‘눈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