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부사관' 변희수 하사, "좋은 선례 되고싶어" 전역 철회 요청

입력 2020-01-22 16:56

제보하기
'성전환 부사관' 변희수 하사, 카메라 앞에 섰다

(출처=SBS '비디오머그' 유튜브 영상 캡처)

성전환 수술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카메라 앞에 섰다.

22일 오후 4시 40분쯤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성전환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변 하사는 육군 측의 강제전역 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군 복무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변희수 하사는 "군인의 꿈을 갖고 부사관 특성화고에 진학해 적법한 심사과정을 통해 부사관으로 임관했다"면서 "성정체성에 대한 혼란으로 성전환 수술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남몰래 성정체성 혼란을 겪으며 한계에 다다랐고, 군 복무를 계속할 수 없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성전환 수술 배경을 밝혔다.

특히 변희수 하사는 "수도병원 정신과 진료를 받고 마음에 짐을 쌓아두지 말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란 조언을 들었다"라면서 "소속부대에서도 결정을 지지하고 응원해 줬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군이 트랜스젠더를 받아들일 준비가 안된 걸 안다"라면서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훌륭한 선례로 남고 싶다. 기회를 달라"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 발생률 54% 감소 효과 外
  • 2
    [종합]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연장…헬스장ㆍ카페 등 운영 완화
  • 3
    4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매수' 외친 곳은?

사회 최신 뉴스

  • 1
    2월 1일부터 설 연휴 특별방역…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검토
  • 2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금지 31일까지 연장…헬스장·학원·노래방은 문 연다
  • 3
    10인 이상 수도권 학원, 18일부터 대면 수업 가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