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하늘 社 '하늘하늘' 추문…"새벽, 주말까지 전화" CEO 태도 논란

입력 2020-01-22 11:03수정 2020-01-22 11:05

제보하기
유튜버 하늘 운영 쇼핑몰 구설수

(출처=하늘 SNS 캡처)

유튜버로 활동 중인 모델 겸 쇼핑몰 CEO 하늘이 자신의 회사 '하늘하늘' 운영과 관련해 구설에 올랐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하늘이 운영 중인 기업 '하늘하늘' 평판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기업정보 공유 사이트 '잡플래닛'에 게재된 한 퇴사자의 글이 단초가 됐다.

글쓴이는 회사 대표 하늘에 대해 "직원을 노예처럼 여긴다"라면서 "직원들이 궂은 일을 도맡고 본인은 멋있어 보이는 일을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퇴사자는 "전 직원이 사장의 기분을 확인해야 한다"면서 "근무시간 이외 새벽, 주말까지 직원에게 연락하기도 한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사이트 통계에 따르면 하늘이 운영중인 업체의 퇴사율은 9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해 하늘은 유튜브 댓글을 통해 "갑질을 하지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물류창고 운영을 3자 물류로 이전하면서 퇴사와 이직이 많아진 것"이라고 퇴사율에 대해 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사회 최신 뉴스

  • 1
    박은석 해명, “파양 부인하고 싶지 않다” 직접 밝힌 강아지 파양 논란
  • 2
    강풍ㆍ폭설 예보에 중대본 1단계 가동…비상근무 돌입
  • 3
    ‘TV는 사랑을 싣고’ 홍지민, “통통해서 협찬 안 돼”…직접 제작한 드레스 ‘눈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