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산부인과 참사, "30~40% 피 빠져"…母 사인 논란 현재진행형

입력 2020-01-13 13:46

제보하기
'제보자들' 산부인과 과실 여부 쟁점

(출처=KBS 2TV 방송화면 캡처)

'제보자들' 방송에 언급된 산부인과 산모 사망 사건 관련 논란이 장기화되고 있다.

13일 KBS 2TV '제보자들' 재방송에서는 지난해 말 출산 이후 사망한 산모 A씨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A씨는 아들을 출산한 직후 과다 출혈 증세를 보여 상급 병원에 옮겨졌지만 출산 9시간여 만에 사망한 바 있다.

'제보자들'에 소개된 해당 산부인과 측은 "A씨는 양수색전증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병원 책임은 없다는 입장이다. 양수색전증은 산모의 양수가 혈관에 들어가면서 대량 출혈과 호흡곤란 등을 일으키는 증세다. 다만 A씨의 당시 산소포화도가 정상 범위였던 만큼 논란의 여지가 남았다.

'제보자들' 산부인과 원장은 "적은 양의 양수로 인해서도 양수색전증이 생길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병원 기록에 따르면 A씨의 몸에서 전체의 30~40%에 달하는 피가 빠져나온 것으로 파악돼 출혈이 직접적인 원인 아니냐는 의혹도 여전하다.

관련해 이용환 의료 전문 변호사는 "출혈이 심해 저혈량성 쇼크가 일어나 사망에 다다른 것으로 볼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명…6일 500명대 전망
  • 2
    일본, 코로나 확진 매일 2000명대…누적 16만명 넘어
  • 3
    방역당국 “거리두기 효과 불충분……유행 규모 점차 커질 것”

사회 최신 뉴스

  • 1
    방탄소년단(BTS), 'MMA 2020' 3개부문 대상…"우리 노래로 많은 사람이 힘을 낼 수 있었으면"
  • 2
    전남 영암 고병원성 AI 확진…오리 닭 50만마리 살처분
  • 3
    로또 940회 당첨번호 1등 ‘3, 15, 20, 22, 24, 41번…보너스 11번’ “1등 당첨자 8명, 당첨금 28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