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12월부터 반등...‘웨이브’, OTT 강자 ‘넷플릭스’ 제치고 1위 등극

입력 2020-01-09 08:41수정 2020-01-09 08:45

제보하기

작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여파로 불매운동 역풍을 맞았던 ‘유니클로’는 7월 사용자 수가 크게 줄었다가 12월 들어 서서히 반등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OTT 분야에선 ‘웨이브’가 ‘넷플릭스’를 제치고 1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9일 국내 대표 모바일 빅데이터 전문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지난 한 해 동안 국내 모바일 앱 시장의 흐름을 한 눈에 보여주는 '2019년 총결산, 대한민국 모바일 앱 사용자 순위' 모바일인덱스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대한민국 모바일 앱 사용자 순위 종합 톱 10

2019년, 대한민국 국민이 가장 사랑한 모바일 앱 영광의 1위는 ‘카카오톡’이 차지했다. 2019년 12월 ‘카카오톡’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3743만2014명으로, 이는 5178만 대한민국 인구 중 무려 72%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어 유튜브가 3439만476명, 네이버 3084만6247명, 네이버 밴드(1754만5914)였다. 1위부터 4위까지는 2019년 한 해 동안 순위 변동 없이 확고히 자리를 굳힌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만한 점은 쇼핑 카테고리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한 이커머스 쿠팡(1397만6799)이 전체 순위에서도 5위를 석권하며 한국판 아마존으로써의 위엄을 과시했다.

이어 삼성페이(1349만1125), 인스타그램(1157만1782), 페이스북(1104만3513), 네이버지도/내비게이션(1093만5022), 카카오스토리(1092만3351)가 뒤를 이었다.

모바일 앱 종합 순위 톱 10에서는 무려 절반이 소셜과 커뮤니케이션 카테고리 앱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으며, 순위권 내 소셜 앱을 제외한 앱들은 각 카테고리별로 하나씩 분포하고 있어 분야별 뚜렷한 대표 강자가 굳어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 소셜 카테고리, ‘인스타그램’이 ‘페이스북’ 추월

소셜 카테고리 사용자 순위 톱 5에서는 ‘밴드’가 2019년 한 해 동안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또한, 2019년 1월부터 가장 뚜렷한 증가세가 두드러졌던 ‘인스타그램’이 마침내 ‘페이스북’을 추월해 2위로 등극하며 소셜 미디어로서의 영향력이 한층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2월 기준 소셜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1위 밴드, 2위 인스타그램, 3위 페이스북, 4위 카카오스토리, 5위 네이버카페 순으로 높은 사용자 수를 기록했다.

◇ 쇼핑 카테고리, 압도적 점유율 1위 ‘쿠팡’, 성장폭도 1위

지난해 쇼핑앱 시장에서 가장 빛난 앱으로는 단연 ‘쿠팡’이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다. 2019년 1월 대비 12월 ‘쿠팡’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무려 30% 증가했으며, 2위를 차지한 ‘11번가’와 2배 격차를 벌리며 독주 체제를 굳혔다.

12월 쇼핑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1위 쿠팡, 2위 11번가, 3위 위메프, 4위 G마켓, 5위 티몬이 차지했다.

◇금융 카테고리, 1300만이 선택한 ‘삼성페이’와 가파른 성장세의 ‘토스’

금융 분야에서는 ‘삼성페이’가 월간 순 사용자 수 1300만 명을 기록하면서 1위에 올랐다. 이어, 최근 제 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허가 받으며 가파른 성장 곡선에 올라탄 ‘토스’가 2019년 6월을 기점으로 카카오뱅크를 추월하며 금융 카테고리 2위를 기록, 시중은행 앱 중에서는 ‘KB국민은행’과 ‘NH스마트뱅킹’이 선전한 것으로 분석됐다.

12월 금융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1위 삼성페이, 2위 토스, 3위 카카오뱅크, 4위 KB국민은행, 5위 HN스마트뱅킹 순으로 높은 사용량을 기록했다.

◇ 음원 카테고리, 하락세 보이는 ‘멜론’ㆍ‘삼성뮤직’ VS 추격하는 ‘지니뮤직’ㆍ‘플로’

음원 시장에서는 뚜렷한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전통 강자로서 1, 2위를 차지하고 있는 ‘멜론’과 ‘삼성뮤직’은 여전히 많은 사용자 수를 확보하고 있지만 1년새 서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새롭게 신흥 강자로 떠오른 ‘지니뮤직’과 ‘플로’는 같은 기간 동반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2020년 귀추가 주목된다. 12월 음원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순위는 1위 멜론, 2위 삼성뮤직, 3위 지니뮤직, 4위 플로, 5위 카카오뮤직이 랭크됐다.

◇ OTT 카테고리, ‘웨이브’, OTT 강자 ‘넷플릭스’ 제치고 1위 우뚝

2019년을 뜨겁게 달궜던 OTT 시장에서는 작년 9월 18일 ‘Oksusu’와 ‘pooq’의 통합으로 새롭게 탄생항 토종 OTT ‘웨이브(구 Oksusu)’가 OTT 강자 ‘넷플릭스’를 제치고 1위에 올라서면서 시장의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웨이브’의 전신인 ‘Oksusu’ 앱은 2019년 1월 5위에 불과했으나, ‘웨이브’ 탄생 이후 같은 해 12월 1위에 올라섰다. 반면, 지난해 1월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던 ‘네이버TV’는 큰 폭으로 하락해 ‘넷플릭스’와 ‘웨이브’에 밀려 3위에 랭크되는 것으로 그쳤다.

12월 OTT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1위 웨이브, 2위 넷플릭스, 3위 네이버TV, 4위 U+모바일tv, 5위 시즌 순으로 높았다.

◇ 게임 카테고리, 여전히 강력한 ‘슈퍼셀’의 시장 지배력

게임 카테고리에서는 슈퍼셀의 ‘브롤스타즈’와 ‘클래시 로얄’이 각각 1위와 4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막강한 시장 지배력을 보였다. 1월 주춤했던 ‘브롤스타즈’는 7월부터 1위 자리를 탈환해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으며, ‘클래시 로얄’ 역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4위에 랭크됐다. 한편, 1월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던 ‘배틀그라운드’는 하락세를 보이며 12월에는 2위에 그쳤다.

12월 게임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1위 브롤스타즈, 2위 배틀그라운드, 3위 무한의 계단, 4위 클래시 로얄, 5위 피망 뉴맞고 순이다.

◇부동산 카테고리, 5위의 반란 ‘호갱노노'

부동산 카테고리에서는 ‘직방’이 압도적인 사용자 수를 확보하면서 1위 독주 체제를 굳혔다. 주목할 점은, 2019년 1월 사용자 수 21만 명을 기록하며 5위에 올랐던 ‘호갱노노’가 11개월 만에 무려 4.2배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2019년 12월 단숨에 2위까지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부동산 카테고리의 12월 월간 순 사용자 수는 1위 직방, 2위 호갱노노, 3위 네이버 부동산, 4위 다방, 5위 APT2you 순으로 많았다.

◇패션ㆍ의류 카테고리, 폭발적인 성장률로 ‘지그재그’ 턱밑까지 추격한 ‘에이블리’

2019년 패션ㆍ의류 시장에서는 무서운 다크호스로 떠오른 ‘에이블리’의 압도적인 성장이 눈부시다. 12월 기준, 1위인 ‘지그재그’와 단 8440명 차이로 격차를 좁히며 2위를 기록, 올해 1월 대비 무려 4.9배 수직 성장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편,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여파로 불매운동 역풍을 맞았던 ‘유니클로’는 7월 사용자 수가 크게 줄었다가 12월 들어 서서히 반등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패션/의류 카테고리의 12월 월간 순 사용자 수는 1위 지그재그, 2위 에이블리, 3위 무신사, 4위 브랜디, 5위 유니클로 순이다.

◇ 소개팅 카테고리, 소개팅 앱 1위 등극한 ‘위피’

소개팅 카테고리에서는 ‘위피’의 활약이 돋보였다. 2019년 1월 상대적으로 낮은 사용자 수를 기록했던 ‘위피’는 7월부터 급등세를 보이며 1위에 안착했다. 반면, 강세를 보였던 ‘정오의데이트’, ‘글램’, ‘틴더’는 7월 사용자 수가 대폭 하락한 뒤, 12월 반등한 것으로 분석됐다.

12월 소개팅 카테고리의 월간 순 사용자 수 순위는 1위 위피, 2위 정오의데이트, 3위 글램, 4위 틴더, 5위 탄탄이 차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OPEC+ 산유량 동결· 미 고용지표 호조에 급등...WTI 3.5%↑
  • 2
    [상보] 뉴욕증시, 고용지표 호조에 4거래일 만에 반등...다우 1.85%↑
  • 3
    [1보] 국제유가, 급등...WTI 3.5% ↑

기업 최신 뉴스

  • 1
    천만 다운로드 앱, 일상생활 변화 이끌며 유니콘 기업 발돋움
  • 2
    실버·MZ세대 잡아라…HMR 확장판 '케어푸드' 시장 들썩
  • 3
    ‘금파’된 대파, 한 단에 6000원대…가격 안정은 언제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