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저감조치 토·일 이어지나…기온 오르지만 전국 뒤덮는 먼지

입력 2020-01-03 17:50

제보하기
비상저감조치 4일 오전 곳곳 발효

(출처=네이버 화면 캡처)

새해 첫 비상저감조치가 발효될 전망이다.

3일 환경부에 따르면 4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충청남·북도와 전라북도, 세종시, 광주시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다. 해당 지역에서는 공장 가동률 조정, 먼지 억제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비상저감조치와 맞물려 주말 내내 전국적인 미세먼지 악화도 기정사실화 된 모양새다. 기상청에 따르면 4일 토요일과 5일 일요일 줄곧 한반도 전역이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비상저감조치 발효 지역 외에도 미세먼지 수치가 악화되면서 주말 나들이에 적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특히 3일 이후 기온이 올라 포근해진 날씨에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외출 시 호흡기 건강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게 좋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사회 최신 뉴스

  • 1
    시민단체, 택배사 규탄 집회…"과로사 책임지고 개선책 내놓아야"
  • 2
    [종합] '독감 백신 이상 반응' 전날 대비 365건 늘어…질병청 "접종 지속해야"
  • 3
    [상보] 질병청 "독감백신과 사망, 인과관계 극히 낮아…접종 지속 필요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