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테르 효과 '적신호', 남녀불문 스타 간 우울 확산 우려↑

입력 2019-12-03 15:34수정 2019-12-03 17:51

제보하기
베르테르 효과 위험성 대두

(출처=구하라 인스타그램)

베르테르 효과 우려가 급속히 높아지고 있다. 가수 설리에 이어 구하라 등 스타들의 극단적 선택이 이어지면서다.

지난 1일 '열린 라디오 YTN' 방송에는 홍현주 한림대 의대 교수가 출연해 베르테르 효과를 우려했다. 그는 "설리 씨 사망 이후 작년보다 많은 청소년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2007년 최진실, 2017년 가수 종현 사망 이후에도 비슷한 현상이 나온 바 있다"라고 전했다.

이는 베르테르 효과의 이른바 '우울 전염' 현상과도 맞물리는 지점이다. 특정 연예인이 비관적인 마음상태로 극단적 선택을 하면 평소 그를 좋아하는 팬들도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 특히 설리에 이어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이같은 베르테르 효과가 연예계 내에서도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2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3
    셀리버리, ‘먹는 고도비만 치료제’ 본격 개발…“기술수출 추진”

사회 최신 뉴스

  • 1
    김호중 하차, ‘사랑의 콜센타’ 7인→6인 된 이유…인사도 없이 하차 ‘아쉬움’
  • 2
    강성훈, 여고생 욕설 주장에 난감…“그런 상황조차 없어” 결국 고소
  • 3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