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탕수육은 가수 소야…알고 보니 김종국 조카? “삼촌 많이 존경한다”

입력 2019-12-01 18:35

제보하기

(출처=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탕수육’의 정체가 가수 소야로 밝혀졌다.

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16대 가왕의 자리를 놓고 8명의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서는 ‘유산슬’과 ‘탕수육’이 이루의 ‘까만 안경’을 선곡해 감미로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투표 결과 승리는 52표를 얻은 ‘유산슬’에게로 돌아갔다. 아쉽게 패한 ‘제우스’는 데뷔 12년 차 가수 소야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소야는 “복면가왕이 꿈의 무대다. 꼭 한번 나오고 싶은 예능프로그램이었다. 이렇게 서게 되어 너무 기쁘다”라며 “가수 김종국 씨 조카다. 솔로 활동하며 삼촌에 대해 존경심이 불타고 있다. 솔로 가수로 사랑받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 더 존경하게 됐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네티즌은 소야의 대결 상대 ‘유산슬’의 유력 후보로 어반자카파 박용인을 꼽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4월 17일 띠별 운세 : 75년생 토끼띠 "손실이 따른다 해도 이것을 투자라 생각하라"
  • 2
    [초대석] '관부연락선' 김히어라 "윤심덕, 마음껏 노래하며 살았길"
  • 3
    제주도는 다른 세상?…'방역 수칙 위반' 사례 줄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