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3분기 영업이익 63억 원…AI 사업화 집중

입력 2019-11-14 17:19

제보하기

▲한글과컴퓨터 CI. (사진제공=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63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0억 원으로 3.5% 감소했다.

한컴은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으로 인해 견고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한컴MDS와 한컴라이프케어의 3분기 수익 감소로 인해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한컴은 올해 휴대용 통번역기 ‘말랑말랑 지니톡 고!’, 블록체인과 OCR기능이 탑재된 ‘한컴오피스 2020’, 가정용 개인로봇 ‘토키’ 등 AI 기술을 적용한 제품들을 잇달아 출시하는 등 인공지능 사업화에 집중하고 있다.

한컴 관계자는 “이번 3분기가 변곡점이 되어 4분기부터는 별도기준 뿐 아니라 연결기준 실적도 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며 “한컴과 계열사들이 함께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및 사업다각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만큼, 조만간 사업성과 가시화는 물론, 장기적 성장 기반 마련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2
    미스터트롯 영화제작, 브라운관 넘어 스크린까지…인기 종횡무진
  • 3
    부동산 '사정정국'에… 단톡방 이름 바꾸고 새 멤버 차단

기업 최신 뉴스

  • 1
    삼성전자, 모바일 기기 토탈 케어 서비스 출시
  • 2
    의약품긴급구호네트워크, 수해지역 긴급구호 의약품 지원
  • 3
    손목 위 헬스 전쟁 후끈…건강 잡아야 살아남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