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화물ㆍ환율이 수익 개선의 변수 –유진투자

입력 2019-10-11 08:06

제보하기

유진투자증권은 11일 대한항공에 대해 여객 부문은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지만 화물에서 부진한 성적을 보여 항공화물 실적과 우호적 환율 환경이 실적 개선의 핵심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목표주가는 2만7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1% 감소한 3조4100억 원, 영업이익은 52.4% 줄어든 1911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시장 기대치를 하회하는 수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방 연구원은 “여객 부문은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지만, 운임 하락은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견조한 중장거리 노선 및 프리미엄 좌석 여객 호조로 탑승률 개선세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화물은 예상대로 부진한 모습을 보인다”며 “글로벌 경기 하방 압력으로 물동량이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하면서 탑재율은 전년동기비 5.6%p가량 하락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면서 “델타와의 JV 등 동반관계를 강화하면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와 서비스 품질 개선 등 여객 부문의 경쟁력은 여전히 유효하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제레시피] "전국민 선착순"…숙박·여행·외식 등 소비할인쿠폰 8종, 신청 및 사용법은?
  • 2
    [증시 키워드] MSCI 편입된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주가 향방은? 알루코 3거래일 연속 '상한가'
  • 3
    MSCI,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지수편입 결정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에이프런티어, 20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 2
    [조회공시] 유니온커뮤니티, 현저한 시황변동 관련
  • 3
    [답변공시] 데일리블록체인 "현저한 시황변동 관련 확정사항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