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아내 놀라지 않게…" 자택 압수수색 중 검사 팀장과 통화 해명

입력 2019-09-26 18:29수정 2019-09-26 18:32

제보하기
대정부 질문서 "죄송하게 생각"…검찰 "부적절하다고 판단"

▲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이달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던 검사 팀장과 통화한 사실에 대해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아내를 배려해 달라는 취지였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26일 오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당시의 상황과 조 장관이 검사 팀장과 통화하게 된 배경 등을 해명했다.

법무부는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시작된 후 변호인은 압수영장을 확인 중에 있었고, 배우자는 옆에 있다가 충격으로 쓰러져 119까지 부르려던 상황이었다"며 "이 과정에서 배우자가 남편인 조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해 압수수색 관계자에게 '(배우자의) 건강상태가 안 좋은 것 같으니 놀라지 않게 진행해 달라'고 남편으로서 한 것이 전부"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관은 이러한 통화를 통해 압수수색을 방해하려는 취지의 언급을 하거나 관련 수사에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도 없다"면서 "당일 압수수색은 11시간 실시 후 종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무소속 이용주 의원이 담당 검사와 통화한 것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지하냐고 묻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 검찰 관계자는 "조 장관이 통화한 검사에게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 달라는 취지의 말을 여러 번 했다"며 "전화를 받은 검사는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하겠다고 계속 응대했으나 이런 과정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키워드] 인텔 파운드리설 '삼성'...한화 편입 ‘쎄트렉아이’
  • 2
    [추천!경매물건] 안양시 만안구 박달동 신안아파트 1동 211호
  • 3
    LH-남양주시 엇박자에 '양정역세권' 1만4000호 공급 '하세월'

사회 최신 뉴스

  • 1
    로펌 출자에 폭행 재판까지…박범계 인사청문회 키워드는 “이해충돌”
  • 2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팀닥터 안주현, 징역 8년 선고
  • 3
    검찰,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 법무부 이틀째 압수수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