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 베트남에서 온라인ㆍ멀티브랜드숍 강화

입력 2019-09-18 09:27

제보하기

(사진제공=에이블씨엔씨)

에이블씨엔씨의 화장품 브랜드 미샤가 베트남 시장 공략에 힘쓴다.

미샤는 새로운 파트너사인 ‘인피니티 벤쳐스’와 독점 에이전시계약을 맺고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인피니티 벤처스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온라인 유통 채널에 강점을 가진 화장품 전문 유통 기업이다. 특히 베트남 시장에서는 다양한 현지 유통 채널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1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베트남 시장에서 온라인과 멀티브랜드숍 유통을 강화하기 위해 해당 채널에 강점을 가진 인피니티 벤처스와 새로운 에이전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미샤는 이달부터 동남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중 하나인 '쇼피(Shopee)'와 '라자다(Lazada)'에서 판매를 확대하기 시작했다. 다양한 제품을 메인 페이지에 노출하고 프로모션도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하사키(Hasaki)', 누티(Nuty)', 'BICI' 등 현지 주요 화장품 유통업체의 온∙오프라인 매장에도 입점한다. 하반기 내 베트남의 유명 H&B 스토어 ‘가디언’ 100개 점에서도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에이블씨엔씨와 인피니티 벤처스는 지난 7, 8일 호치민시 '기가몰(GIGA MALL)'과 '스카이라운지(SKYXXX LOUNGE)'에서 미샤 재출시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미샤 메인 모델인 배우 겸 가수 ‘나나’와 양사 관계자들, 베트남 국영방송 HTV 등 유력 언론사 및 유명 인사 수십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최의경 에이블씨엔씨 해외사업부문 전무는 “최근 베트남 시장에서도 온라인과 멀티브랜드숍이 주요 화장품 유통 채널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베트남은 물론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지역 전체에 대한 공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에이블씨엔씨는 현재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8개국에서 매장 34개를 포함한 100여 개 판매처를 운영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노엔텍,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 2
    [올댓트립] 우리집 근처 걷기 좋은 길은
  • 3
    3분기 외국인이 쓸어 담은 1위는 삼성전자..."4분기도 강세 전망"

기업 최신 뉴스

  • 1
    코로나19가 키운 온라인 식품 시장 19조…1년만에 56.5% 성장
  • 2
    ‘코로나 불면증’ 이겨내는 방법은?
  • 3
    중기부, ‘윷놀이 게임’ 제작해 정책 게임 이벤트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