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얼마? 살은 언제 빼?"…직장인 추석에 듣기 싫은 말은?

입력 2019-09-12 13:25

제보하기

(출처=잡코리아, 알바몬)

직장인들이 추석 연휴 결혼에 관한 질문을 가장 듣기 싫어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성인 남녀 31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인 3분의 1(33.3%, 복수응답)가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결혼(자녀)은 언제쯤 할 거냐"를 꼽았다.

그 뒤로는 △연봉은 얼마나 받느냐(28.2%) △돈을 얼마나 모았느냐(20.6%) ▲살 좀 빼야겠다(혹은 찌워야겠다)(17.7%) △앞으로 계획이 뭐냐(15.1%) △애인은 있냐(14.9%) 순이었다.

취업준비생과 대학생은 응답자의 34.8%가 "취업은 언제 할 거냐"는 질문이 가장 싫다고 했다. 이어 △계획이 뭐냐(25.9%) △좋은 데 취직해야지(23.9%) △살 좀 빼야겠다(혹은 찌워야겠다)(19.0%) 가 그 뒤를 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 씨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도착…13일 발인
  • 2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 206명…사흘째 200명대
  • 3
    속보 아들 박주신 씨 박원순 시장 빈소 도착

사회 최신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 씨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도착…13일 발인
  • 2
    속보 아들 박주신 씨 박원순 시장 빈소 도착
  • 3
    [종합 2보] 김경수 경남도지사 “평생을 바쳐 이룬 박원순 시장 업적 추모”…각계 발길 이어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