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피하주사형 '램시마SC' 정맥주사형 램시마와 효과·안전성 유사"

입력 2019-09-08 14:16

제보하기
동아시아 류마티스학회서 임상결과 발표

▲한양대 류마티스병원 유대현 교수가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동아시아 류마티스 학회(EAGOR)에서 '램시마SC'의 임상 1, 3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자가면역질환 치료 바이오의약품인 '램시마SC'의 임상 1·3상 결과를 서울에서 열린 동아시아 류마티스학회(EAGOR)에서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6∼7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이 학회에서 류마티스관절염 환자 357명을 대상으로 30주간 램시마SC를 투여한 결과, 램시마를 투여했을 때와 효과와 안전성이 유사하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램시마는 인플릭시맙 성분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로 류마티스관절염, 염증성 장질환 등 자가면역질환에 쓴다. 오리지널 의약품 '레미케이드'와 동일한 정맥주사 제형으로 개발됐으며, 램시마SC는 램시마를 피하주사 제형으로 만든 제품이다.

연구진은 "램시마SC가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에게 편의성이 높은 또 다른 부가적 처방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며 "류마티스관절염 환자 357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결과 투여 30주차까지 램시마SC와 램시마(정맥주사제형 IV) 투여군 간 유사한 안전성 결과가 나타났으며, 효과면에서도 램시마SC의 비열등성이 입증됐다"고 했다. 반응률에서는 램시마SC 투여군에서 램시마 투여군 대비 높은 효과가 확인됐다는 설명이다.

6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2019 유럽 류마티스학회'(EULAR)의 좌장을 맡은 독일 베를린의약대학 류마티스병원의 리케 알텐 교수도 당시 "램시마SC에 대한 세계 의료계의 기대감이 커져가고 있으며, 인플릭시맙 단일 성분을 제형 변경을 통해 환자들에게 처방할 수 있게 된 점은 의료계의 혁신"이라고 말한 바 있다.

셀트리온 연구진은 "램시마SC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에게 편의성이 높은 부가적 처방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램시마SC를 주력 제품으로 삼아 올 하반기 유럽 허가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램시마SC가 승인받게 되면 인플릭시맙 성분 시장 최초의 피하주사제형(SC) 의약품으로 등재됨과 동시에 경쟁제품이 없어 거대 신규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공룡 바이오 탄생 예고에 셀트리온 3형제 '눈길'…믿을 수 없는 바이오 신풍ㆍ진원생명ㆍ케이피엠 줄줄이 '급락'
  • 2
    [베스트&워스트] 신풍제약, 2000억 원 규모 자사주 매각 31.31%↓
  • 3
    '점포명 변경 100일' 신세계 타임스퀘어점, 2030 매출 48% 치솟았다

기업 최신 뉴스

  • 1
    KAIST AIP 원우기업 '특허법인RPM - 킹고스프링' 업무협약 체결
  • 2
    과기정통부-미주개발은행, ‘한-중남미 스타트업 조인트벤처(JV)’ 육성
  • 3
    과기정통부, 120여 개도국 '공적개발원조'에 196억 투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