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출입 무마' 경찰 청탁 브로커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9-04-20 14:24

제보하기

서울 강남 클럽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 무마 과정에서 클럽과 경찰관을 연결해 준 브로커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일 제3자 뇌물 취득 등 혐의로 브로커 배모 씨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배 씨는 아레나의 실소유주 강모 씨가 운영하는 다른 클럽에 미성년자 출입 사건 무마를 위해 현직 경찰관 2명에게 각각 수백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배 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조회공시] 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추진 관련
  • 2
    [시황_정오] 코스닥 849.91p, 하락세 (▼4.21p, -0.49%) 반전
  • 3
    [증시 키워드] 씨젠, 실적+MSCI 편입 기대감에 이어지는 '급등세'…현대차 '신고가'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직접수사 대폭 축소…경찰은 '3종 만능열쇠' 반발
  • 2
    '이건희 차명계좌 관여' 전직 삼성 임원 2심도 집행유예
  • 3
    [종합]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ㆍ심재철 검찰국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